민주당은 10일 '당발전.쇄신특별대책위원회(위원장 조세형.趙世衡)'를 열어 전당대회 개최시기와 방식에 대한 논의에 본격 착수했으나 당내 대선주자간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조세형(趙世衡) 특대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 문제에 대해 이번주내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고 특대위 관계자도 "전당대회 문제는 사실상 며칠전부터논의가 시작됐으며 이날부터 구체적이고 집중적인 논의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인제(李仁濟) 노무현(盧武鉉) 김중권(金重權) 상임고문 등은 3,4월에 대선후보와 당지도부를 함께 선출하는 통합전대론을 주장하고 있으나 한화갑(韓和甲) 김근태(金槿泰) 정동영(鄭東泳) 상임고문과 쇄신파 등은 내년 1월 전당대회에서 지도부를 선출한 뒤 지방선거를 전후해 대선후보를 뽑자는 2단계 전대론으로맞서고 있다. 특히 이 고문과 한 고문은 각각 특대위의 다른 쇄신의제에 관해선 당론을 따른다는 입장이면서도 전대 시기에 대해선 양보불가 입장을 거듭 확인하고 있어 앞으로최종 당론선택까지 양측간 충돌 양상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특대위는 이날 또 광역단체장 후보선출과 일반국민 및 당원 선거인단 구성방식,원내.정책정당화 방안 등 남은 쟁점들에 대해서도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한편 조 위원장은 한화갑 고문측이 지난 9일 국민대토론회 개최를 특대위에 제안한 데 대해 "우리의 임무는 당무회의에 보고하는 것으로 끝난다"고 사실상 거부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