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개혁파 모임인 `쇄신연대'는 10일 오전 조찬모임을 갖고 당 지도체제와 관련, 의원총회와 새롭게 신설될 '중앙집행위원회'를 당 최고의결기구로 하는 제도쇄신안에 합의, 당발전.쇄신특별대책위에 제출했다. 쇄신연대는 총재직과 최고위원제 및 당무회의를 폐지하고 조직.재정.홍보.선거대책 등 일반적인 당무에 대해선 50명내외로 구성될 중앙집행위원회가, 정책.이념.노선 등 정강은 의원총회가 최고결정권을 갖도록 했다. 이에 따라 형식적 최고의결기구인 전국대의원대회 밑에 중앙집행위원회와 의원총회가 병립.보완체제를 이루게 된다. 중앙집행위는 시도지부에서 대의원대회를 개최, 3인이내의 집행위원을 선출해 파견하며 이들 집행위원은 대선후보 선출을 위해 4년마다 한번씩 열리는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추인받게 된다. 위원회의 호선으로 선출될 위원장은 공식적, 대외적으로 당을 대표하게 된다. 또한 `당.정분리' 원칙을 수용, 대통령은 당적을 보유하되 당직이나 당무에 관여할 수 없도록 했으며, 국회의장의 경우 당적을 이탈토록 했다. 쇄신연대는 국고보조금의 50% 이상을 의무적으로 지구당 등 지방조직에 할애토록 하고 재정투명화를 위해 예산회계제도와 감사위원회를 도입토록 했다. 경선방안과 관련, 쇄신연대는 `전당원 직선제'와 `10만명 내외의 선거인단 구성'안의 장단점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오는 12일 전체회의를 열어 확정키로 했다. 쇄신연대 총간사인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선진.미래정치를 실현하기 위해 국회중심 정치 및 상향식 정치질서를 창출토록 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