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발전 특별대책위'의 쇄신안 확정이 임박한 가운데 특대위안을 둘러싼 대선 주자들간 불협화음이 곳곳에서 분출돼 당론 결정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특대위는 이번주 초 대선후보와 당 지도부 경선을 위한 전당대회 시기를 결정한 뒤 그간 제시한 방안들을 종합 정리,내주 초 당무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다. 당무회의가 특대위안을 당론으로 의결할 경우 '일반 유권자가 참여하는 5만여명의 선거인단이 16개 시·도별로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을 치르게 된다. 순서는 인구가 제일 적은 제주에서 시작,울산 광주 대전 충북 강원 충남 전북 전남 대구 인천 경북 경남 부산 경기를 거쳐 서울에서 막을 내리게 된다. 개표도 투표 직후 그때 그때 행해진다. 특대위는 또 △총재직 폐지와 합의제 최고위원회 설치 △대통령과 당권의 분리 △대선후보와 지도부 경선,중복 출마 금지 등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일부 대선주자들이 이런 특대위안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한화갑 상임고문측은 9일 '전 당원 직선제'를 실시하자고 주장했다. 한 고문측은 "특대위의 '국민참여 선거인단'안이 절차가 번거롭고 간선제여서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김근태 고문은 당원과 일반국민간 비율을 특대위안인 '7 대 3'이 아니라 '5 대 5'로 하고 인원수도 5만명에서 10만명으로 늘려야 한다고 제안했고,최근 대선출마 의사를 밝힌 유종근 전북도지사는 "국민참여 비율이 최소 70%는 돼야 한다"며 가세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