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이번주초 당발전.쇄신특별대책위를 열어 대선후보와 당지도부 경선을 위한 전당대회 시기를 잠정 결정한 뒤 그동안 특대위에서 논의해온 다른 제도쇄신 방안과 함께 종합적인 쇄신틀을 만들어 내주초 당무회의에 상정, 의결한다. 당무회의가 특대위의 쇄신안을 당론으로 의결할 경우, 기존 대의원과 일반 당원및 일반 유권자가 참여하는 국민선거인단이 구성돼 내년 3,4월께 제주도에서부터 16개 시도별로 차례로 내년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이 한달반동안 진행되는 등선거와 정당 관행 및 제도에 일대 변화가 예상된다. 그러나 한화갑(韓和甲) 정동영(鄭東泳) 김근태(金槿泰) 상임고문 등 일부 대선주자들과 쇄신연대 일부 의원들은 당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1월에 먼저 열것을 주장하고, 특히 한 고문측은 대선후보와 당지도부 경선에 대한 특대위의 중복출마 금지안에 강력 반발하고 있어 당론 결정과정에 극심한 진통이 예상된다. 한 고문측은 당무회의에서 특대위안 일부 혹은 전부에 대한 대안을 제시, 표결을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동시에 특대위의 동향에 따라선 수임기구인 당무회의가 이같이 큰 제도개혁안을 결정할 권한이 없다는 이유로 1월 전당대회 소집 서명운동을 벌이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번주 후반이 민주당 쇄신논의에 중대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대위 관계자는 9일 "주초까지 마지막 난제인 전당대회 개최시기를 결정한 뒤율사출신 위원인 천정배(千正培) 송영길(宋永吉) 의원과 실무진들이 그간의 합의내용을 토대로 구체적인 조문을 성안, 내주초 임시당무회의에 상정할 계획"이라며 "최단기간내 마무리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대위는 그동안 ▲지역구와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의 상향식 공천 ▲총재직폐지와 합의제 최고위원회 설치 등 단일성 집단지도체체 ▲대통령과 당권의 분리 및대선후보와 지도부 경선 중복출마 금지 등을 통한 당정분리 ▲국민선거인단 구성 ▲지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선거인단 선출.선정 등에 잠정 합의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말 워크숍에선 내년 3월 통합전당대회안이 다수안으로 나타났었다. 특대위 관계자는 "대선후보와 지도부 분리출마 원칙을 지키려면 두 선거를 동시에 실시하는 전당대회를 열 수 밖에 없고, 특대위 안에 따라 새로운 제도를 도입하는데 필요한 준비기간을 감안하면 1월 정기전당대회를 열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말해 3,4월 통합전당대회 가능성을 강력 시사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