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8일 신승남(愼承男) 검찰총장에 대한 탄핵 무산과 관련, 논평을 내고 "이번 탄핵안은 위헌.불법.비상식적이고 정략적인 것이었기 때문에 탄핵안이 폐기된 것은 다행"이라며 "한나라당은 국가공권력을 동요.위축.마비시킬 위험성이 있는 무분별한 정치공세를 더 이상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투표가 우리당 감표위원없이 이뤄지고 완료된 마당에, 그것도 국회의장이 개표시작을 이미 선언한 터에, 한나라당이 우리당 감표위원의 유무를 문제삼아 개표를 중지한 것은 옳지 않고 석연치도 않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기자 yd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