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 발전과 쇄신을 위한 특별위원회'는7일 대선후보와 당지도부 선출권을 갖는 대의원의 구성방법을 논의, 지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대의원 수 배정을 채택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대위 간사인 김민석(金民錫) 의원은 "당 대의원 수는 지역별 인구비례에 따라배정하자는 주장과 지난 총선득표 및 현역의원 수 등 지지도에 따라 결정하자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지도별 배정의 경우 현재 민주당의 구조상 자칫 특정지역으로 대의원수가 몰리는 지역편차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전국정당화'란 명제에 부합하지 않는 만큼 지역별 인구비례 배정 방식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또 현재 1만명인 대의원중 기초의원과 중앙당 사무처 정무직 등 당연직 대의원이 절반을 차지해 지역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는다는 비판을 감안, 3만5천명으로 대의원 정수를 늘리되 당연직 대의원 수는 동결하는 방안을 채택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지금처럼 지구당 대회를 열어 당 대의원을 선출하되, 동별로 대의원수를 제한하고 40대 이하 청년층과 여성의 대의원 배정비율을 의무화해 지구당위원장의 입김을 최소화하는 방식의 보완장치를 둘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특대위가 6일 당 대의원과 일반국민 대의원 비율을 7 대 3으로 해 5만명이상 규모의 선거인단을 구성, 국민경선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정동영(鄭東泳) 상임고문 등 당내 일부 인사들은 선거인단 규모와 일반국민 대의원 비율이 적다며 반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민석 의원은 "5만명 이상이라고 한만큼 10만명도 될 수 있다"고말했고 임채정(林采正) 부위원장은 "일반국민이 200만명 이상 참여하면 일반국민 대의원 비율을 50%로 높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