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발전과 쇄신을 위한 특별대책위원회'가 국민선거인단 방식의 경선제를 채택, 대의원을 '당 대의원'과 '국민 대의원'으로나눈데 이어 7일 당 대의원 구성방안에 대한 논의에 들어갔다. ◇지구당별 대의원 수= 핵심은 각 지구당에 대의원 수를 어떤 기준에 따라 배정하느냐는 것이다. 지역별 인구 비례로 하자는 주장과 지난 총선득표 수와 현역의원 수 등 당에 대한 지지도 비례로 하자는 주장이 맞서 있는 상황이다. 다시 말해 수도권과 영남지역 등 인구가 많은 지역이 대의원을 많이 가져야 한다는 것과 현실적으로 당에 대한 지지도가 높은 지역에 대의원을 많이 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다. 두 견해 모두 일리가 있어 특대위 간사인 김민석(金民錫)의원은 이를 '철학적 문제'라고 부르고 있다. 현재 특대위원들의 의견을 종합해 볼 때 지역별 인구비례를 중심기준으로 삼고여기에 지지도 비례의 정신을 도입하는 쪽으로 결론이 날 가능성이 높다. 특대위 관계자는 "지지도별로 대의원을 정할 경우 특정지역에 대의원이 편중돼 전국정당화란 지향점에 도달하기가 어려워진다"며 "지난달 말 특대위 워크숍에서도 지역별 인구비례로 하자는 의견이 주류였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지구당별 균등배분이 절충안으로 거론되고 있다. 선거구가 어느정도 편차는 있지만 인구비례로 획정된 점을 감안해야 한다는 논리다. ◇대의원 선출방식= 역시 현행 제도를 유지하면서 보완장치를 강구하는 쪽으로 방향이 잡히고 있다. "어떻게 하더라도 지구당위원장의 입김을 완전히 배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한 특대위원의 말이 이같은 방향 설정의 이유를 설명해준다. 우선 특대위는 지금처럼 지구당대회를 열어 대의원을 선출하되, 노.장층 및 남성 비율에 제약을 가하는 방안을 구상중이다. 즉 40대 이하 청년층과 여성 대의원 비율을 각각 40∼50%, 20∼30% 선으로 의무화해 청년층과 여성층의 정치적 관심을 높이는 효과도 거둔다는 복안이다. 또 지구당위원장이 자기계열 대의원을 심는 것을 막기 위해 동별로 대의원 수의제한도 두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특정지역에 집중돼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는 당연직 대의원의 비중을 줄여 당 대의원 수를 현행수준(5천명 가량)으로 동결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현재 총 대의원의 50%에 달하는 당연직 대의원은 10%로 대폭 줄어든다. 그러면서 지역편중 시비때문에 대폭 감축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었던 기초의원의 당연직 대의원 배정은 현행대로 유지, 지지도별 비례의 정신도 도입한다는 구상도 추진되고 있다. ◇대선주자별 유불리= 지역별 인구비례로 대의원 배정이 결정될 경우 이인제(李仁濟)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 등은 유리하거나 현상유지를 하는 반면 당내 뿌리가깊은 한화갑(韓和甲) 상임고문은 기득권에 손상을 입을 가능성이 있다. 이 때문에 그동안 대의원 수의 현행유지를 주장해온 한 고문측은 특대위의 '당.대권 분리 출마' 발표 때와 마찬가지로 반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또 만약 배정 기준으로 지지도 비례를 삼는다면 민주당의 취약지역인 영남을 근거지로 두고 있는 노무현 김중권(金重權) 상임고문은 물론 '탈(脫) 호남'을 주창해온 쇄신파들도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이 크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