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6일 '당 발전과 쇄신을 위한 특별대책위원회(위원장 조세형)'를 열고 대통령후보 선출과정에서 일반 유권자를 참여시키는 '국민선거인단' 방식을 도입키로 했다. 국민선거인단은 당의 선거인단과 일반 선거인단으로 구분되며 전체 선거인단 규모는 인구 1천명당 1인인 5만명 이상으로 잠정 결정됐다. 또 일반 선거인단 구성은 국민 공모 및 추첨방식을 취하고 성(性)·연령·지역별 인구구성 기준에 따르되 전체 선거인단의 30% 이상을 차지하도록 했다. 특대위 간사인 김민석 의원은 이날 회의후 브리핑을 통해 "사실상의 오픈 프라이머리(개방형 예비선거제) 형식인 국민직접투표와 선거인단 방식인 국민선거인단 방식을 놓고 이틀째 논의한 결과 국민선거인단 방식을 기본안으로 도입키로 잠정 확정했다"고 밝혔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