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 빈(李 濱) 주한중국대사는 6일 중국내 조선족 문제에 대해 '재중 조선족은 핏줄로는 한국 국민의 동포지만 중국 국적을 갖고 있는 56개 민족 대가정(大家庭.중국)의 일원'이라며 '한국정부가 이 문제 처리과정에서 국가간의 관계를 잘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회 한중포럼 창립총회에서 `중국의 대외정책과 한중관계'에 관한 특강을 한 후 1948년 정부수립 이전 해외로 이주한 한국인과 그 자손을 `재외동포'로 인정하는 내용의 재외동포법 개정 문제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정치적 망명을 요청한 탈북자에 대한 중국정부의 처리방침'에 관한 질문에 '중국에서 정치적 망명을 요청한 탈북자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리 대사는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서울답방 문제와 관련, '개인적으로 `내년'에 김 위원장이 약속대로 한국을 방문한다면 좋은 일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강연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은 중국의 근본적 이익에 부합한다'면서 '중국은 앞으로도 계속 남북화해에 확고부동한 지지를 보내고 한반도가 최종적으로 자주 평화통일을 이룰 수 있게 계속 건설적인 작용을 발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그는 '기타 관련된 국가도 진심으로 남북한과 입장을 교환하며 한반도 대다수 국민의 이익을 고려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 △한반도 긴장완화 과정의 부단한 발전 △남북화해와 최종적으로 자주적 평화통일을 위해 유리한 외부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