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 상임고문은 27일 발매된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총장 탄핵 공방이란 악재가 민주당의 쇄신 흐름을 덮어버리고 있다"며 검찰총장의 자진사퇴 입장을 재확인했다.

노 고문은 이어 '검찰총장 사퇴 주장은 당론 위배'라는 당측의 경고에 대해 "당론을 정하는 절차가 있었는지 불분명하다"고 반박한 뒤 "한광옥 대표가 군기를 잡고 싶어하는 모양인데 많이 참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동교동계에 대해서도 "권노갑 전 최고위원의 수하들이 '이인제 지지'를 공공연하게 떠들고 다니지 않느냐"면서 "지난번 권 전 위원을 찾아가 경선을 공정하게 치르게 해달라는 얘기를 하니 그렇게 하겠다고 해놓고 달라졌다"고 주장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