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8일 진승현 게이트 등 소위 3대 게이트와 관련, 신 건(辛 建) 국정원장과 신승남(愼承男) 검찰총장의 사퇴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한나라당은 국정원장.검찰총장의 사퇴와 국정원.검찰의 국내정치활동 관련 예산의 삭감을 주장하며 공세를 취한 반면 민주당은 야당 주장을 정치공세로 일축하며검찰수사와 특별검사의 조사에 맡길 것을 요구했다. 한나라당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간담회를 통해 "3대 게이트에 검찰뿐만 아니라 국정원 간부들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만큼 대통령은 국정원장을 해임하고, 국정원의 인적쇄신을 단행해야 한다"면서 "국정원장과 검찰총장의 해임건의 또는 탄핵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정책위는 성명을 내고 "내년 양대선거를 맞아 국정원과 검찰의 정치개입이 만연할 가능성이 농후한 만큼 예산심의 과정에서 특수활동비, 특정업무비 등 정치활동목적으로 사용될 소지가 있는 불투명 예산은 대폭 삭감.조정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진승현 게이트의 핵심은 로비창구였던 김재환씨가 뿌린 로비자금 내역을 밝히는 것"이라며 "완벽한 재수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국정조사를 통한 진실규명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한나라당이 `3대 게이트'를 재론하며 검찰총장사퇴를 촉구한데 대해 "한나라당은 몇개 사건을 억지로 꿰맞춰 국민을 혼란에 빠트리고 있는데 이를 즉각 중지해야 한다"고 맞섰다. 이 대변인은 "이용호사건은 특검에 넘기기로 여야가 합의했고, 진승현사건은 검찰이 재수사하기로 했으므로 검찰 재수사와 특검수사를 지켜보는 게 당연하다"며 "이런 마당에 검찰총장 사퇴 운운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않는 정략적 공세"라고 비난했다. 윤호중(尹昊重) 부대변인도 한나라당의 검찰총장 출석 요구로 예결위가 파행을 빚고있는데 대해 "독립적 예산편성권과 집행권이 없기 때문에 예결위에 출석할 의무도 없고 출석한 전례도 없는 검찰총장을 예결위에 출석하라느니, 사퇴하라느니 하는것은 원칙에도, 관행에도 어긋나는 정략일뿐"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kh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