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장관급회담의 홍순영(洪淳瑛) 남측 수석대표는 14일 "이번 회담 과정에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 면담 희망 의사를 피력했으나 성사되지 않았다"며 "하지만 대화 의제가 그런 것을 건의할 분위기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사무국으로 귀환한 직후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비상경계조치 문제를 풀기 위해 북측이 우리의 비상경계조치에 우려를 가졌고 이같은 우려로 긴장상태가 생긴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회담에서 합의를 못함에 따라 향후 남북관계에 냉각기가 있을 것이라는 염려가 있다"며 "남북 모두 평화와 안정의 확보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하고 있는 만큼 다시 대화는 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측이 방송 보도를 통해 홍 수석대표를 비난한 것과 관련, 그는 "합의에이르지 못했기 때문일 것으로 쌍방에 동시적 책임이 있다"라며 "이번 회담에서 남북은 마음을 열고 나름대로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장용훈기자 jyh@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