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근태(金槿泰) 상임고문이 14일 대전에서 강연과 간담회 등으로 바쁜 하루를 보냈다.

김 고문은 이날 낮 대전의 한 음식점에서 충남지역 원외지구당 위원장 4명과 함께 오찬 간담회를 가진 데 이어 충남도청을 방문, 이명수 부지사를 만나 안면도 꽃박람회 개최 준비 상황 등을 듣고 도정의 어려운 점 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어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통해 대권도전 의사를 재차 밝힌 뒤 여당대선 후보간 선의의 경쟁을 다짐하는 한편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에 대해서는 여당과의 정책 협력 등의 약속을 지킬 것 등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김 고문은 또 충남대 정외과 초청 특강에 나서 충남대 사회과학관 시청각실에서'한국정치의 희망과 대안'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했다.

이 자리에서 김 고문은 "한국정치의 리더십은 지역주의에 의해 선택돼 왔으나 이 리더십은 책임지지 않고 신뢰가 깨질 때 위기를 맞는다"며 "동교동계 해제 및 당정청 쇄신요구는 리더십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수단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대통령의 총재직 사퇴 이후 당혹감이 지배했지만 이제는 우리 정치를 어떻게 개혁하고 안정화시켜야 하는 쪽으로 분위기가 전환되고 있다"며 "보스정치 타파와 정당의 민주화, 상향식 공천, 예비선거제 도입 등이 그 방법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대의원 수를 10만명으로 확대, 당원의 총의가 특정지역이나 계보에의해 왜곡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대의원수 확대를 거듭 주장했다.

김 고문은 특강 후 정외과 교수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 유성의 한 식당에서 대덕연구단지 내 정부출연연구소 소장 등 10여명과 만찬회를 겸한 간담회를 갖고 건의및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대전=연합뉴스) 조성민기자 min36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