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은 14일 전남 나주시 전남 농업기술원에서 허경만 전남도지사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농지매매자금 금리를 현행 4.5%에서 3%로 인하하고, 농지관리기금에서 지원되는 농지구입자금 규모도 현행 1천3백20억원에서 2천8백억원으로 두배 이상 확대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김 대통령은 "정부는 농가소득 보전을 위해 논 농업 직접 지불제 단가를 올해 ㏊당 20만∼25만원 선에서 ㏊당 40만원 이상 수준으로 추가 인상되도록 국회에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논농업 직불제는 정부가 논 1㏊당 직접 지원해주는 제도로 세계무역기구(WTO)도 논농업의 특수성을 감안해 인정해 주고 있는 일종의 농업보조금 제도다.

나주=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