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4일 '진승현 게이트''정현준 게이트''이용호 게이트'를 현 정부의 3대 권력형 비리사건으로 규정하고 국정원 관계자의 개입 여부 등을 특검제를 통해 진상 규명키로 했다.

이회창 총재는 이날 당무회의에서 "대통령의 국정 마무리는 현 정권 출범 이후 일어난 혼란에 대한 국정 쇄신이 본체가 돼야 한다"면서 "'이용호 게이트' 등 민심 이반을 가져온 부정부패 척결이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기배 총장은 "국정원이 자기 할 일을 하지 않고 엉뚱한 일에만 개입하는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한 뒤 "특검을 통한 진상 규명과 관련자 처벌에 당력을 결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광근 수석 부대변인도 성명을 통해 "'진승현 게이트' 로비 창구인 김재환씨에 대한 국정원 고위 간부의 린치 의혹이 제기된 데 이어 이번에는 '정현준 게이트'와 관련해 1천만원 수수 의혹이 나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