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정책위원회는 14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무역기구(WTO) 각료회의의 잠정 결과는 우루과이 라운드를 능가하는 초중량급 태풍으로 우리 농어민을 강타하고 있다"며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정책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정부의 안일한 대응으로 우리의 최대 관심사인 개도국 지위유지 조차 희망을 걸기 어려운 처지"라면서 "정부는 농업경쟁력 살리기에 손을 놓아온 자세에 대한 철저한 반성속에 이번 회의 결과로 예상되는 파급효과를 최소화하기 위해 분발하라"고 주장했다.

정책위는 또 정부의 특별소비세 인하방침과 관련된 별도 논평에서 "특별소비세인하가 제품의 가격인하로 이어질수 있도록 정부와 여당은 이에 대한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