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4일 '진승현 게이트' '정현준 게이트'`이용호 게이트' 등 소위 '3대 게이트'에 대해 특검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한나라당측 주장과 관련, 이를 '정략적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철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야당인 한나라당이 특검제 확대를 주장하는 것은 여야 총무간 특검제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며 "지금은 검찰수사가 진행중이므로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야당이 무턱대고 특검제 확대를 주장하는 것은 검찰수사와 국가 공권력을 무력화시키는 정략적인 정치공세에 불과하다"며 "검찰이 엄정한 수사를 해온 만큼 앞으로도 검찰이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을 말끔히 해소시켜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