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금강산에서 열린 제6차 남북장관급회담이결렬됐지만 앞으로 판문점 연락사무소 등 남북간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재개 등 남북간 주요 현안을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통일부의 한 당국자는 14일 "대화가 이번 6차 장관급회담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만큼 이산가족 상봉 재개 등 지난 5차 회담에서의 합의사항 이행을 위한 노력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라며 향후 방침을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번 회담 과정에서 남북 쌍방은 현안에 대한 입장 차이는 있었지만 대화가 지속돼야 한다는 데는 공감했다"면서 "다만 합의사항 이행을 둘러싸고 시기와 장소에 이견이 있었으나 향후 남북간 연락 채널을 통해 계속 협의할 수 있을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정부는 특히 이산가족 문제 해결과 경의선 철도.도로 연결공사조기 착수 등 당면 경협사업의 원활한 추진, 군사적 신뢰구축 및 긴장완화 조치 개시 등 현안 해결에 주력해 남북관계가 실질적 진전을 이뤄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측은 6차 회담에서 ▲최근 국제사회의 반테러 연대는 북측이 국제사회의 협조를 이끌어낼 수 있는 새로운 기회로 활용할 수 있고 ▲조건 없는 북미대화 개최에 호응함으로써 북미관계가 개선될 수 있으며 ▲남측의 경계태세 강화가 북측을 겨냥한 조치가 아니라 우리 내부의 안전과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것임을 북측에 충분하게 설명했다고 전했다.

그는 특히 남북 사이에 이미 합의된 사항의 이행과 남북관계 진전이 한반도 평화와 안전에 긴요함을 북측에 꾸준히 설득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주용성기자 yongs@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