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에서 열린 제6차 남북장관급회담에 참석했던 대표단이 14일 낮 12시 속초항으로 돌아왔다.

설봉호편으로 돌아온 홍순영 통일부장관은 도착 직후 현대 속초항 여객터미널에서 회담결렬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합의 없이 끝났을 뿐 결렬은 아니다"며 "대화는 계속될 것이고 한번 합의 없이 끝났다고 모든 것이 다 끝난 것으로 생각하지는 말아달라"고 말했다.

앞으로의 일정과 관련, 홍 장관은 "국제정세가 긴장돼 있는 상태에서 한반도의 평화유지는 대단히 중요한 일"이라며 "대화는 계속해서 할 것이고 우리의 경계조치에 대해 남,북 간에 인식차이가 있으나 이번 회담으로 인해 많이 좁혀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홍 장관은 "우리의 경계조치에 대한 인식차이가 이번 회담의 가장 큰 문제였고 여기에 모든 문제가 연관돼 있었다"며 "북측은 우리의 경계조치를 적대행위의 일부로 보고 있고 `경계조치는 북측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국내적인 평화조치, 경찰조치라'는 우리측의 설명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으므로 북측이 우리측과 같은 인식을 갖기까지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어 "회담 의제의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는 이산가족 상봉문제가 합의되지 못한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상봉예정자들에게도 미안한 생각을 금할길 없다"며 "다시 이뤄지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밖에 "금강산 육로관광은 의제에는 포함돼 있었으나 내용에 대해서는 아무런 논의를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속초=연합뉴스) 이종건기자 mom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