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 상임고문이 14일 한화갑 김근태 정동영 상임고문과의 이른바 "4자연대"에 대해 낙관론을 폈다.

노 고문은 이날 한 TV 프로그램 전화인터뷰에서 4자연대 성사가능성에 대해 "전략적 상황에 따라 각자 태도가 조금씩 바뀔 수 있지만 성사에 대해 비교적 낙관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막상 안될 수 있는데 그것에 충분히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 고문은 이어 "김심(金心)" 획득문제에 관해 "김심을 얻으려는 게 나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노력과정이 어떠냐에 따라 다르다"면서 "정치적 이해관계보다는 소신을 따르고 의리와 소신이 부딪힌다면 의리를 더 따른다"고 말했다.

김근태 고문도 이날 오전 한 라디오 프로에 출연,당의 위기타개책과 관련해 "제2의 창당을 해야한다"면서 "유일한 지도력이었던 대통령의 총재사퇴로 공백이 크나 이를 계기로 여야가 모두 1인 보스체제를 극복하고 공직후보 상향식공천 등 정당민주화와 권력분산 제도화 등을 해야하며 그게 유일한 길"이라고 지적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