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14일 "대통령의 국정 마무리는 이 정권 출범 이후 혼란과 혼선에 다다른 국정을 쇄신하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특히 민심이 반을 가져온 부정부패에 대한 척결이 우선돼야 한다"고강조했다.

이 총재는 이날 당무회의에서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경제회생에 주력하고 앞으로 과욕을 부리지 않고 국정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는 대통령으로서 적절한 태도이며 평가할만한 일"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또 "그동안 `이용호 게이트'를 비롯, 국정원 간부가 개입한 여러 부정사건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면서 "이러한 부정부패 척결과 쇄신책이 바로 국정을 마무리하는 본체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대통령의 국정쇄신 방향에 대해 그는 "중립적인 국정운영의 틀을 구체적으로 국민에게 제시해야 하며 이런 쇄신책이 있어야 진실한 자세로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검찰과 경찰 등 권력기관을 중립화하고 내각도 중립내각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어 "정파적 이해에 좌우되지 않고 진실로 국민을 위해 국정을 마무리짓는 진실한 의지와 태도를 보여줘야 한다"면서 "해결의 실마리가 잡히지 않은 채 모든게 잘될 것처럼 혼란이나 환상을 가져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