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4일 남북장관급회담 결렬에 대한 성명을 내고 "북한이 초반부터 엉뚱한 생떼쓰기를 계속하면서 이미 어느정도 예상됐던일"이라며 "북의 이러한 무모한 행태는 원칙없이 오로지 달래기와 눈치보기로 일관해온 우리 정부의 허울좋은 햇볕정책이 자초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인도적인 이산상봉 마저도 정략적으로 이용하려는 북의 행태에 분노를 금치 못하며, 이산가족 상봉은 전시성 행사가 아닌 면회소설치, 서신왕래 허용 등 근본적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면서 "국민 자존심과 국가이익을 도외시한 망국적 대북정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며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촉구했다.

자민련 정진석(鄭鎭碩) 대변인도 논평에서 "이번 회담이 결렬된 것은 '사상누각'에 불과한 남북관계의 현주소를 여실히 드러낸 것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정부는 회담의 연속성만을 고집하는 발상에서 벗어나 남북대화의 틀을 처음부터 전면 재구축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