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4일 총무접촉을 갖고 이용호(李容湖)씨 주가조작사건에 대한 특검제법안 쟁점을 놓고 막판 타결을 시도했다.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이날 접촉에서 특검제법안의 명칭과 수사기간 및 중간수사발표 횟수 등 핵심쟁점에 대해 일괄타결을 시도했으나 여야간 견해차로 진통을 겪었다.

법안명칭과 관련, 민주당은 `이용호씨 주가조작 및 횡령사건과 이와 관련된 정.관계 로비의혹사건' 등으로 하자는 입장인 반면 한나라당은 `김형윤 전 국정원경제단장 사건과 관련된 정관계 로비의혹'이란 용어가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있다.

또 수사기간에 대해 민주당은 `1차 2개월-2차 1개월'을 주장하고 있는 반면 한나라당은 `3개월-2개월' 주장하고 있고, 중간수사발표도 민주당은 1차례, 한나라당은 2차례를 각각 주장, 이견을 보이고 있다.

이상수 총무는 "쟁점 현안이 많지않은 만큼 쟁점에 대해 패키지로 타결을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고, 이재오 총무는 "권력형 비리와 부정부패에 대해서는 특검제를 통해 철저히 규명한다는 당 방침에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