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4일 여간첩 피살사건으로 알려진 '수지김 사건'이 살해를 위장하기 위한 남편의 자작극으로 밝혀진 것과 관련, 당시 안기부의 '정국호도' 가능성에 대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의원은 당시 안기부에서 간첩수사를 담당하는 부서의 총책임자였다"며 "만약 이 사건이 당시 정권의 정국 호도용으로 조작된 것이라면 책임자였던 정형근씨는 역사와 국민앞에 피할 수 없는 큰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부대변인은 또 "정형근씨는 당시 책임자로서 이 문제에 대해 국민앞에 낱낱이 진상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기자 yd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