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14일 남북장관급 회담 결렬에 대한 논평을 내고 "북한이 우리의 대테러 경계태세를 문제삼아 그것때문에 차기 경제협력추진위 회의의 서울 개최를 끝내 거부해 장관급회담을 결렬시킨 것은 북한측 잘못"이라며 "북한측은 남북을 오가며 회담을 여는 남북대화의 기본관례를 존중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특히 이산가족 상봉이 또다시 늦춰져 오매불망 혈육을 만날 날만을 기다려온 이산가족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려 참으로 가슴아프다"며 "북한측은 이산가족들의 아픔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이산가족 상봉의 조기실현과 이산가족 문제해결의 제도화에 성실히 호응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기자 yd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