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6월 남북 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제6차 장관급회담이 구체적 합의없이 공동보도문조차 만들지 못한 채 결렬됨으로써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표면적인 원인은 남북 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2차 회의 개최의 장소 문제를 둘러싼 갈등으로 관측된다. 남측은 서울을, 북측은 금강산을 워낙 강경하게 각각 고집하는 바람에 타협의 여지가 없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결렬과정의 외관상 이유일 뿐, 보다 큰 원인은 9.11 미국테러 대참사 이후 대화를 위한 북측의 의지결여에다 북측에 끌려다니는 남측의 전략 부재가한몫했다는 관측이 설득력이 있다.

이미 북측은 지난 10월 16-18일로 예정돼 있던 제4차 이산가족 방문단 교환을 10월 12일 일방적으로 연기하면서 그 근거로 '남조선에 조성된 정세'때문이라는 점을제시했다.

당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남조선에서는 외부에서 벌어지는 일에 턱을 대고 전군과 경찰에 비상경계태세가 내려져 예측할 수 없는 삼엄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며 그러한 분위기에서는 북측 이산가족들을 남측에 내려보낼 수 없다는 논리를 내세웠다.

이같은 논리는 남측이 한발 양보, 평양에서 금강산으로의 변경을 수용한 이번 장관급회담에서 그대로 투영됐다는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회담 첫 날인 9일부터 내내 북측은 남측이 비상경계태세를 해제해야만 현안 논의가 가능하다고 주장함으로써 남측의 비상경계태세와 이산가족, 군사당국간 회담 등현안 논의를 연계시켰다.

때문에 남북은 회담 일정을 이틀 연장하면서도 지루하게 비상경계태세에 관한 입장설명과 이견좁히기에만 시간을 허비하다 회담 종료 직전에 가서야 비상경계태세에 관한 견해차이를 줄이고 실질 논의에 들어가는 '구태'를 재연했다.

남북 간에는 한 때 내달 10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내달중 경협추진위 개최, 제7차 장관급회담의 서울개최 등에 의견접근을 이뤘으나 북측의 원칙적인 태도불변에 가로막혀 회담이 결렬된 것으로 관측된다.

회담을 종료하면서 남측 회담 관계자가 "북측의 태도 변화를 당분간 기대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밝힌 것은 이같은 분석을 뒷받침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경복기자 kkb@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