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는 13일 정부가 국회에 상정한 공정거래법과 은행법, 증권투자신탁업법에 대한 개정반대의견을 국회에 청원했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한나라당 김원웅 의원의 소개로 제출한 청원서에서 "정부의 공정거래법 및 증권투자신탁업법 개정안에 따라 재벌소속 금융보험사 및 투신, 뮤추얼펀드의 계열사지분 의결권을 허용하는 것은 일반국민의 저축 및 투자자금을 총수의 계열사 지배에 악용하는 것으로 시장경제질서확립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또 정부가 은행법 개정을 통해 재벌의 은행소유제한을 완화하려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 대표소송 제기요건을 완화하고 다수 이사 선임시 1%이상주주의 집중투표제를 허용하도록 은행법을 개정할 것도 함께 청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수기자 jski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