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김대중 대통령이 당 총재직에서 사퇴함에 따라 향후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과정에서 "金心"이 작용할 것인지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 대통령은 이미 마음을 비운 상태"라며 "후보경선 레이스가 본격화 되기에 앞서 모든 것을 다 던져버린 것은 경선게임에 초연한 자세를 취하겠다는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다른 측근도 "김 대통령은 자생력을 갖춘 인사가 대통령 후보가 돼 국민적 대중성까지 확보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이제 후보군들은 광야에서 자신의 상품성을 내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평당원으로 있기 때문에 오히려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는 해석도 있다. 한 여권 인사는 "김 대통령이 사소한 당무에는 관여하지 않겠지만 총재나 대통령후보 선출 등 당의 사활이 걸린 문제에 대해서는 영향력을 행사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