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군 사상 최초로 한국군 장성이 유엔(UN)평화유지군(PKF) 사령관직을 맡게 됐다.

정부는 유엔이 주미 국방무관으로 재직중인 황진하(黃震夏.55.육사25기) 육군소장을 영토분쟁이 일고 있는 키프로스의 평화유지군 사령관으로 보임하는 데 동의해 줄 것을 요청해 와 이를 수용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황 소장은 내달 19일 1년 임기의 키프로스 평화유지군 사령관에 부임,유엔 사무총장 특별대표(SRSG)를 보좌하고 현지 평화유지군 활동을 지휘하면서 키프로스의 평화와 안전을 유지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지금까지 한국군 장성이 인도.파키스탄에서 정전감시단장직을 수행한 적은 있지만 유엔의 평화유지군 사령관직을 맡은 것은 황 소장이 처음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유엔이 특정국 인사를 지명해 PKF 사령관 수임을 요청한 것은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황 소장의 PKF 사령관 부임으로 국제사회에서 우리 국가와 군의 위상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중해에 위치한 섬 나라인 키프로스는 지난 63년 남쪽의 그리스계 주민과 북쪽의 터키계 주민간 갈등으로 분쟁이 발생해 이듬해 3월 유엔 평화유지군이 파견돼 영국, 헝가리, 슬로베니아 등 10개국 소속 1천251명의 군인이 현재 활동중이다.

지난 69년 육사 25기로 임관한 황 소장은 합참 군사협력과장, 국방부 정책기획차장, 포병여단장, 합참 소요검증처장 등을 거쳐 98년7월부터 주미 국방무관으로 재직해 왔다.

(서울=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parks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