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6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각종 테러위협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테러방지시스템 마련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 이 결과를 토대로 테러방지법 제정을 추진키로 했다. 심포지엄에서 이황우 동국대 교수는 "국내에서도 북한과 일본 극우파, 국내 불만세력 등에 의한 폭탄테러와 세균살포, 사이버테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대테러기본법 제정 등 테러대처능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테러기본법 내용과 관련, 손동권 건국대 교수는 "독일의 테러단체조직죄와 같은 테러범죄에 관한 근거규정이 신설돼야 하고 테러범죄에 대한 세계주의적 처벌규정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며 "현행 국가보안법이 비이데올로기적 범죄단체와 공개적테러행위를 규율할 수 있도록 정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구 국립보건원 방역과장은 생물테러 예방을 위한 관련법 정비와 생물테러전염병의 조기 감시망 및 경보발령체계 구축, 전염병 연구에 대한 국가지원 등을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