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내 5개 개혁모임 대표들은 5일 오전 시내 한 호텔에서 대책회의를 갖고 최근의 당정쇄신 파문과 관련, 조속한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들은 "대통령이 외국에 나가있는 동안 본인들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권노갑(權魯甲) 전최고위원과 박지원(朴智元) 청와대 정책기획수석의 은퇴를 촉구하고 "'선(先) 인적쇄신 후(後) 체제정비'를 요구했다. 이날 회의에는 임채정(林采正) 장영달(張永達) 이재정(李在禎) 신기남(辛基南)천정배(千正培) 김태홍(金泰弘) 김성호(金成鎬) 송영길(宋永吉) 임종석(任鍾晳) 의원 등이 참석했다. 다음은 '개혁연대' 간사인 장영달 의원과의 일문일답. --오늘 논의된 내용은. ▲인적쇄신이 전제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지는 당 체제정비는 공허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국민의 여망과 쇄신의 요구가 합치하는 인적쇄신이 이뤄진 뒤 체제정비가 있어야 한다. --권노갑 전 고문과 박지원 수석 문제는. ▲책임있는 인사가 `내가 무슨 죄가 있느냐'고 항변하는 것은 결국 대통령에게 부담이 되는 것이다. 대통령이 외국에 나가있는 동안 본인들이 결단을 내리는 것이 부담을 덜어드리는 일이다. 대통령이 읍참마속(泣斬馬謖)의 심정으로 결행을 안하면 국민의 지지를 받기 어렵다는 뜻을 계속해서 전할 것이다. --최고위원 일괄사퇴에 대한 입장은.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최고위원들의 `파워게임'에 휘말리는 것은 쇄신의 본질을 흐릴 수 있어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 --서명작업은 언제 시작하나. ▲일부 의원들이 언급했으나 대통령이 국익을 위한 외교활동을 벌이고 있는만큼 분란을 일으킬 소지가 있는 언행을 자제키로 했다. --중진.다선의원들과의 연대는. ▲(임채정) 이자리에서는 밝히지 않겠다. --앞으로의 일정은. ▲내일도 모임을 가질 예정이다. 5개 개혁모임이 각각 갖는 정보를 교류하고, 당이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쇄신을 진행하느냐, 그리고 수시로 변하는 상황에 대해 점검할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