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제 최고위원측이 최고위원 일괄사퇴와 관련,제기했던 '음모론'은 이 위원측이 4일 '사실무근'이라며 꼬리를 내렸으나 그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다.

이 위원측이 주장한 음모론의 핵심은 '당내 특정세력이 최고위원 일괄사퇴를 의도적으로 유도해 이인제 위원에게 불리한 경선여건을 만들려 한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이 위원측은 당무회의에서 중도개혁포럼 인사들이 최고위원 사퇴론을 집중 제기한 데 이어 한광옥 대표가 소집한 지난 2일 최고위원 간담회에서 일괄사퇴로 결론이 나기까지의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정황을 그 근거로 제시했다.

그러나 이 위원측의 주장은 상황논리일 뿐 증거는 없는 한계를 안고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 위원측이 한화갑 위원을 견제하기 위해 '음모론'을 제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화갑 위원측은 "음모론을 제기하는 것이 음모"라고 반박했고,노무현 최고위원은 "걸핏하면 음모라고 하는데 음모는 무슨 음모냐"고 힐난했다.

이같이 여타진영이 반발하자 이 위원측은 이날 한발 물러섰다.

이 위원은 "음모라고 말한 적이 없다"고 언급했고,원유철 의원도 "와전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위원과 한 위원간의 갈등은 음모론을 계기로 한층 심화될 것이라는게 관계자들의 일반적 관측이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