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브루나이의 수도 반다르 세리 베가완에서 열리는 제5차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부인 이희호(李姬鎬) 여사와 함께 4일 출국했다.

김 대통령은 6일까지 브루나이에 머물면서 주룽지(朱鎔基) 중국 총리 및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와 `한.중.일 정상회동'을 갖는 한편 중국, 태국,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라오스 정상들과 개별 정상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김 대통령은 이들 회담에서 동아시아 협력증진 및 지역차원의 반(反) 테러 협력강화,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지지 확보, 무역.투자 원활화 및 개발협력 강화 방안등에 대해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김 대통령은 `보다 긴밀한 동아시아 파트너십 구축'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정상회의에서 ▲`아세안+한.중.일 정상회의'의 `동아시아 정상회의'로의 전환 ▲민.관으로 구성된 `동아시아 포럼' 설치 ▲`동아시아 자유무역지대' 창설 등을 골자로 한 동아시아 비전그룹(EAVG) 보고서 채택 논의를 주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통령은 출국 인사말을 통해 "이번 회의에서 한국이 주도적으로 작성한 `동아시아 비전그룹' 보고서를 중심으로 `동아시아 포럼'과 `동아시아 정상회의', 그리고 `동아시아 자유무역지대'의 창설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과 무역.투자 자유화 및 원활화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한국과 아세안이 무역.투자.인적교류 등 여러 분야의 실질협력을 통해 동반자관계로함께 발전해 나가기 위한 방안들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교환을 갖고자 한다"며 "테러대응을 위한 동아시아 차원의 협조체제 구축을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래운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