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개혁·소장파 의원들의 '박지원-권노갑 정계은퇴' 요구에 대해 동교동계는 31일 "더 이상 참지 않겠다"며 강력 반발했다. 이들은 일부 개혁성향 대선주자들을 겨냥,"당내 후보경선에서 권노갑 전 최고위원이 역할을 못하게 하려는 속셈"이라며 '음모론'도 제기했다. 김옥두 의원은 "최고위원들 중 누구 하나 자기책임이라고 한 사람 있느냐"고 비난한 뒤 "1일 있을 당무회의에서 쇄신파들의 행태에 대해 철저히 비판할 것"이라며 정면대응을 예고했다. 조재환 의원은 "지금까지 대통령에게 누가 될까봐 참아왔으나 이제 도를 넘어섰다"며 "이번 기회에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소수여당인 상태에서 의원숫자는 그리 중요하지 않다"며 결별 불사의 배수진도 쳤다. 박양수 의원은 "(의혹제기의)근거를 대라"고 촉구했으며,설송웅 의원은 "개혁파 의원들의 요구대로 하면 당이 깨지게 된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당사자인 권 전 최고위원은 공식대응을 자제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