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는 차세대 전투기인 '조인트 스트라이크파이터(JSF. 통합공격기)' 공급자로 록히드 마틴을 선정했다고 26일 발표했다. 록히드 마틴은 수주 경쟁을 겨뤄왔던 동종업계 2위 업체 보잉을 물리치고 국방부 사상 최대 규모인 2천억 달러 상당의 계약을 따내는 성과를 올렸다. 제임스 로체 미 공군장관은 "록히드 마틴이 최고 가치 기준에서 JSF 프로그램의승자가 됐다"면서 업체 결정은 프로그램 개발에 20억 달러를 지원한 영국과 함께 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측은 이번 계약의 초기 규모는 189억8천만달러 수준이지만 향후 2천억달러대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세인트루이스 소재 컨설팅회사 에드워드 존스의 분석가 매트 콜린스는 JSF가 각국에 판매되면 총 4천억 달러대로 규모가 치솟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는 2008년부터 시작해 향후 2040년까지 총 3천대가 공급되는 JSF는 레이더망을 피할 수 있는 초음속 제트기로 기존 미 육.해.공군의 주력기, 즉 공군 전투기인F- 16과 공격기 A-10, 해군 전폭기 F/A-18, 해병대 수직 이착륙기인 AV-8B해리어 등을 대부분의 기종을 궁극적으로 대체할 전망이다. 영국의 해군과 공군측도 JSF 150대를 구입하기를 원하고 있으며 미 국방부는 각우방들에도 록히드 마틴에 주문하게 될 3천대 분량의 JSF를 판매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애초 개발 모델 X-35로 보잉의 X-32와 자웅을 겨뤘던 록히드 마틴은 비행기 상부에 단일 반동추진엔진과 상승 팬(fan)을 달아 단거리 이륙 능력과 수직 착륙에 장점을 발휘함으로써 후한 점수를 땄다. 록히드 마틴은 이번 계약 성사로 텍사스 포스 워스 제조공장에 9천명의 고용 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필 콘디트 보잉 회장은 국방부의 이번 결정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으나 록히드 마틴의 최대 협력업체로 JSF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워싱턴 AP.AFP=연합뉴스) hope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