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4일 제주경찰서 정보보고서 유출사건을 놓고 공방을 계속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민주당 김홍일(金弘一) 의원의 지난 8월 제주 휴가여행에 대검찰청 고위간부가 동행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총체적 부패여행'이라며 대여공세를 강화했으나 민주당과 김 의원측은 "동행이 아니라 현지에서 우연히 만난 것이며, 사생활일 뿐인데 의혹처럼 주장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나라당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대검 고위간부와 폭력배, 업자들이 망라된김 의원의 제주여행은 총체적 부패여행이었다"며 이 간부의 파면이나 본인의 사퇴,김 의원의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권 대변인은 "특히 정치검사들에 의해 이나라 검찰이 무너지고 있다는 비판이가장 심할 때 현직 검찰 간부가 대통령 아들을 수행한 것은 검찰을 아주 죽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측은 "미리 휴가계획을 같이 세워 '동행'한 게 아니라 현지에서 우연히 만난 것"이라며 "휴가철에 국내의 대표적인 휴가지에서 만난 것을 두고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한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측은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을 통해 "앞으로 사실과 다른 보도로 명예훼손을 하거나 사생활을 침해하는 보도를 할 경우 보도한 언론사 뿐 아니라기자에 대해서도 민.형사상의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임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사생활 문제를 이용호(李容湖) 게이트와 연결시킬 수 있느냐"며 "설혹 동행했더라도 친분이 있으면 휴가를 갈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한편 민주당은 정보문건 유출사건과 관련, 제주경찰서 임건돈 경사와 한나라당 김견택(金見澤) 제주시지부 조직부장을 이날중 대검에 고발키로 한 반면 한나라당은"검찰권을 동원, 야당을 탄압하겠다는 의도"라고 반발했다.

choinal@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이락 고형규기자 kh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