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특수1부는 20일 민주당이 고발한 한나라당 주진우 의원의 노량진 수산시장 입찰비리 의혹 사건과 관련, 한나라당 허태열의원 등에 대한 소환이 마무리되는대로 주 의원에 대해 곧 소환을 통보할 방침이다.

검찰은 허 의원에 대해 23일 오전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토록 서면 통보했으며한나라당 이상배.박재욱 의원에 대해서는 본인 또는 보좌관과의 전화 등을 통해 입찰 과정 등에 관한 구두 정황 조사를 벌였다.

이에 따라 이.박 의원 등 2명에 대해서는 소환 계획이 없다고 검찰은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허 의원은 주 의원이 운영하는 계열사인 K유통이 노량진 수산시장 입찰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여기저기 전화를 하고 열심히 뛴 정황이 포착돼 있다"며 "허 의원은 이번 사건 수사의 중요 인물로 소환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 허 의원이 출석 여부에 대해 명확한 회신을 해오지는 않았으나 현역의원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면 곧바로 피고발인인 주 의원에 대한 소환에들어갈수 있다"고 말해 사실상 기초조사가 마무리됐음을 시사했다.

검찰은 국회 농수산위원회 소속인 허 의원을 상대로 노량진시장 입찰과정에서수협 등에 대해 포기 압력을 가했는지 여부와 수협에 대한 국정감사 일정이 변경된경위 등을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허 의원이 수협 국감에서 입찰포기를 종용하는 발언을 했는지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 기자 ks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