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일본 당국이 자위대의 해외파견을 적극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잇따라 비난하고 있다.

평양방송은 20일 일본이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에 참여하는 자위대의 군사작전참가를 허용하는 방향으로 관련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 "군사적 팽창야망을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분별없는 해외팽창 책동'이라는 제목의 보도물에서 고이즈미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최근 유엔 평화유지군의 군사활동에 자위대가 참가하는 것을 제한하고 있는 현행 법 조항들을 삭제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은 `침략목적을 위한 군사작전'에 돌입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19일 논평을 통해 일본 중의원이 지난 18일본회의를 열어 미국의 테러 보복공격을 후방지원하기 위한 `테러대책 특별조치법안'을 가결한 것은 "매우 교활하고 위험한 군사행동"이라고 비난했다.

(서울=연합뉴스) 한동철기자 hd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