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부영(李富榮) 부총재는 20일 "언론기업에 대한 세무조사가 정례화되고, 언론사도 소유와 경영의 분리와 편집권 독립이제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서강대 언론대학원 특강 원고에서 이같이 지적하고 "이를 위해 정간법 개정논의가 국회에서 본격화돼야 하며 언론기업도 기업공시 의무를 져야 하고 사원지주제도 확대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현 정부의 태도는 보복성 언론 길들이기라는 의혹을 사기에 충분했다"며 "구속된 언론사주들을 석방한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언론사주들의 석방을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