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한나라당 의원들이 `이용호 게이트'와 관련, 실명을 거론하고 백궁.정자지구 의혹의 여권실세연루설 등을 제기하는 등 폭로공세를 계속중인데 대해 강경 대처키로 했다.

민주당은 이에따라 여권 인사의 실명을 거론한 한나라당 안경률(安炅律) 유성근(兪成根) 의원에 대해 당과 개인 차원에서 법적으로 대응하고, 국회의원 면책특권에대한 제도적 보완을 추진하며,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에 대한 각종 비리의혹도 적극 제기하기로 했다.

한광옥(韓光玉) 대표는 이날 긴급 당4역회의를 주재, "국회가 가진 입법권, 국정감사권, 대정부질문 등 3대 기능중 국정감사와 대정부 질문이 완전히 기능을 상실했다"며 "이는 야당이 재보선을 의식하고 대선을 염두에 두고 국회를 흑색선전장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우선 민주당은 대정부질문에서 허위사실을 적시해 권노갑(權魯甲) 전 최고위원과 김홍일(金弘一) 의원, 민주당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한나라당 유성근, 안경률 의원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이날 서울지검에 고발했다.

또 당사자인 김 의원과 권 전 위원, 기업체 대표 J씨도 개인 차원에서 민사소송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고,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실명을 보도한 일부 신문에 대해서도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국회의원 면책특권이 근거없는 유언비어와 흑색선전 유포의 수단으로악용되고 있다고 보고 이를 제한하기 위한 법과 제도의 정비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상수(李相洙) 총무는 이와함께 "이회창 총재와 관련된 5가지 비리의혹중 이미윤철상(尹鐵相) 의원이 본회의에서 언급한 `푸른상호신용금고'의 대선자금 관리의혹을 제외한 4가지 건에 대해서 검찰과 금감원에 조사를 요청할 것"이라며 "의혹이 드러나면 국회 상임위 등에서 적극 제기할 것"이라고 `역공' 의지를 분명히 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