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남방한계선 이남지역서 진행된 경의선철도.도로 노반공사가 완료됨에 따라 공사를 벌였던 군 병력을 18일부터 단계적으로 철수키로 했다. 국방부 황의돈(육군 준장) 대변인은 "비무장지대(DMZ) 남쪽 지역의 공사가 완료돼 군 병력을 더 이상 잔류시킬 필요가 없어졌다"며 "철수되는 병력은 소속부대로복귀해 동계훈련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공사에 투입된 4개 대대 병력중 3개 대대는 오는 24일까지 철수 완료하고, 나머지 1개 대대는 철도청과 건설교통부가 담당하는 공사를 지원한 뒤 오는 11월말께 모두 복귀할 예정이다. 특히 지뢰제거 작업를 담당한 육군 제1공병여단 소속 2개 대대는 앞으로 북측과DMZ내 공사 일정이 합의되면 이 지역에 투입돼 지뢰제거 작업을 벌이게 된다. 그러나 공사 병력이 철수하더라도 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사업 육군건설단(단장황인식.黃仁植.준장)은 해체되지 않고, 공사에 투입됐던 최신형 외국 지뢰제거 장비인 리노를 비롯해 굴착기, 도저 등 1백20여대의 장비는 향후 DMZ내 공사를 위해 현장에 두기로 했다. 한편 육군은 서울-신의주간 경의선의 끊어진 구간 철도와 문산-개성간 도로 연결작업을 지난해 9월 18일 시작했으며, 올 9월 공사를 마무리지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sknk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