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4일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과 관련, 대북 쌀지원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 강현욱(姜賢旭) 정책위의장은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연기했다고 쌀을 못주겠다고 한다면 이는 성급한 것"이라면서 "쌀 지원 문제는 인도적 차원에서 차관형태로 검토된 것으로,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기도 전에 단정적으로 '된다, 안된다'라고 할 수는 없는 문제"라고 말했다.

강 의장은 이어 "이산가족 상봉이 일방적인 통보로 연기된 데 대해 북측에 항의하고 추후 이산가족 문제가 잘 해결돼야 쌀지원 문제가 이뤄질 것이라는 점을 밝히면서 15일로 예정된 통일부와의 당정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방법을 찾을 것"이라며 "지금은 인내심이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나라당이 대북쌀지원 문제에 대해 일관성 없이 오락가락 하는 것은 남북문제마저 당략적으로 접근하려는 속좁은 냄비근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쌀지원 문제는 인도적 차원과 함께 쌀값 안정을 위한 농업정책적 측면도 고려된 것이라는 점을 한나라당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북 쌀지원은 남북관계가 정상적으로 진행된다는 전제하에서 이뤄질 수 있는 것"이라며 "북한이 인도적 차원에서 진행돼온 이산가족 상봉까지 파행으로 몰고 가고 있는 만큼 남북관계가 정상화될 때까지 쌀지원을 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어떤 경우에도 쌀지원을 해야 한다는 것은 굴욕적이고 비원칙적인 문제"라며 "이번 기회에 대북정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이산가족 상봉연기에 대해 '안택수 의원의 발언 등 원인제공을 한 한나라당 사람들에게도 비난이 돌아가야 하지 않겠는가'라는 민주당 송훈석 의원의 발언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면서 "송 의원의 논리가 민주당의 보편적 상황인식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