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의원은 8일 대구에서 발견된 이회창(李會昌) 총재 비방유인물에 대한 논평에서 자신을 비방했다는 이유로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검에 고소했다.

정 의원은 고소장에서 "장 부대변인은 지난 6일 논평을 통해 `한나라당의 근거없는 의혹제기를 기획하고, 조정하는 배후에 사회혼란을 바라는 특정세력이 있다는일부 지적에 주목하며, 특히 그들이 공작정치 전문가로 불리는 정 의원과 깊이 연계돼 있다는 점은 눈여겨볼 대목'이라고 주장하는 등 본 의원을 음해.매도하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장 부대변인은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며 " '빨치산 수법' 등입에 담지 못할 저질발언을 일삼고 법을 우롱해온 정형근씨가 스스로 명예훼손을 당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어떤 국민이 동의할 지 의문"이라면서 "정 의원은 명예를 잃었다고 생각하면 법을 통해 회복하려 하기 보다는 본인의 성숙한 행동을 통해 되찾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