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주진우(朱鎭旴) 의원은 노량진 수산시장 인수외압 논란과 관련, 당에 누를 끼친데 대한 책임을 지고 국회 농림해양수산위원직을 사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 의원의 한 측근은 24일 이같이 밝히고 "외압설과 한나라당에 대한 50억원 기부약속설 등을 제기한 민주당 전용학(田溶鶴) 대변인, 장전형(張全亨) 김현미(金賢美) 부대변인과 이를 보도한 한겨레신문을 명예훼손 혐의로 25일 고소할 것"이라고밝혔다.

그는 또 수산시장 인수자금 마련을 위해 농협에서 1천억원을 긴급 대출받으려했다는 민주당측 주장에 대해 "농협으로부터 800억-900억원을 대출받기 위해 구두상담을 한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수산시장을 인수하려 했던 수협도 농협으로부터 1천억원 이상을 대출받기 위해 상담을 했으며, 주 의원과 수협 모두 거절당한 만큼 문제될 게 없다"고 해명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