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 수산시장 인수 외압 논란을 둘러싼 여야공방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24일 "이번 사건은 한나라당이 야당의 정치적권력과 국회의원의 권한을 특정기업의 사적이익에 이용한 전형적인 정경유착 의혹사건"이라며 "국민적 의혹을 규명할 수 있도록 진상조사위를 구성,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상수(李相洙) 원내총무는 이날 확대간부회의 보고에서 "진상조사위 활동을 토대로 필요하면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혐의가 드러날 경우 주진우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하거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회창(李會昌) 총재의 지시 여부와 대선자금 축적용이라는 시중의 의혹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며 "감정가 1천760억원인 수산시장 인수자금 마련을 위해 주 의원이 농협측에 1천억원에 달하는 긴급대출을 시도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여권이 `이용호 게이트'에 대한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총재 측근 인사가 사업체 인수와 관련한 구설에 오르는 것이당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에 따라 주 의원에게 수습의 책임을 맡겼다.

권 대변인은 이어 "이 문제에 대해 오늘이나 내일중 주 의원이 자신의 입장을발표하는 시간이 있을 것으로 안다"고 말하고 "여당에서 50억원 기부 운운하는데 이는 물에 빠진 사람이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에서 나온 치졸하기 짝이 없는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김기배(金杞培) 사무총장은 "민주당이 터무니없는 유언비어를 날조하고 있는데50억 기부설을 제기한 민주당 부대변인에 대해선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할 것이며 그는 우리당에 의해 이미 고발당한 전력이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