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3일 한나라당 주진우 의원과 관련된 노량진수산시장 인수압력 의혹을 놓고 공방을 계속했다.

민주당 장전형 부대변인은 '중립적 인사'로부터 받은 제보내용이라 전제,"주 의원이 수산시장을 인수할 경우 1차로 50억원을 한나라당에 기부하겠다고 했다"고 주장하고 "야당이 이 총재의 대선자금을 축적하려 했다는 일부의 의혹에 주목한다"고 공세를 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장광근 수석 부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유언비어를 공개적으로 퍼뜨리고 있는 민주당 관련자들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사법대응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반격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