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룡(崔相龍) 주일 대사는 22일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합사돼 있는 한국인 전쟁희생자들의 위패를 분사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 대사는 이날 도쿄(東京) 주일 대사관 공관에서 열린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답변을 통해 "한국측의 합사해제 요구로 일본 정부가 검토작업에착수한 것으로 알고 있으나, 일본 정부는 정교분리 원칙에 비춰 신사측에 합사해제를 요구하기 어렵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사는 일본 정부가 미국 테러 보복공격을 계기로 군사대국화를 꾀하고 있다는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대해서는 "일본은 분명히 잠재적 군사대국이지만 아직은 (군사대국이)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최 대사는 미국 테러공격을 지원하기 위한 일본의 자위대 파병문제와 관련,"우리 정부는 일본이 평화헌법의 틀을 지키고, 한반도의 평화에 기여하는 방향에서일련의 과정을 투명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기본 입장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도쿄=연합뉴스) 고승일특파원 ksi@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