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홍준표(洪準杓) 전 의원이 22일 이용호(李容湖) 사건으로 최근 구속된 여운환(呂運桓) 씨를 자신이 광주에서 구속할 당시에도 검찰과 현 여권실세들로 부터 압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동대문구민회관에서 열린 한나라당 동대문을지구당 임시대회 인사말에서 "이용호 게이트에 등장하는 여운환이라는 깡패는 내가 8년전 광주에서 잡아넣었던 사람"이라며 "당시 기업형 조직폭력배인 그를 구속할때 검찰 내외, 그리고 (당시 야당이었던) 현 여권실세의 압력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정권이 바뀐 뒤 그가 다시 나와서 이렇게 만들었다"며 "아마 제대로 수사를 하면 여권의 엄청난 실세들이 정치자금을 받고 검찰 간부들이 뇌물받은 사건이 앞으로 나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의원은 이어 "이 정권은 말도 안되는 깡패정권이자 조폭정권, 로비정권"이라고 격렬히 비난한 뒤 "대한민국이 깡패공화국으로 돌아갔고, 이 정권들어 로비사건이 가장 많은데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