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감찰본부(본부장 한부환 대전고검장)는 22일 G&G그룹 이용호 회장의 전방위 로비 의혹과 관련, 한나라당측에 이씨의 비망록 자료를 넘겨줄 것을 공식 요청키로 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3시께 한나라당사에 특감팀 관계자를 직접 보내 수사 협조 차원에서 이씨의 로비내역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비망록 등 관련 자료를 넘겨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지난해 이씨 수사를 담당한 서울지검과 대검 등에 문의한 결과 이씨의 비망록 등 관련자료를 전혀 확보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한나라당측에 협조를 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ks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성용.박세용 기자 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