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2일 '이용호(李容湖) 게이트'와 관련,한나라당이 전날 '비망록'의 존재를 주장하고 나선데 대해 이를 '근거없는 의혹부풀리기' 차원의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정면반박에 나섰다.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이날 당 4역회의후 브리핑을 통해 "야당은 거물급 인사가 이번 사건에 개입돼 있는 것처럼 연일 의혹 부풀리기에 혈안이 돼 있지만 우리가 파악한 정보로는 `이용호 리스트'는 없다"면서 "만약 야당이 리스트를 갖고 있다면 그 내용을 검찰에 제보해 주고 언론을 통해 공개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다만 이용호씨 부하직원이 일부 서류를 한나라당측에 전달했다는 설이 있으며, 이것이 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 총무에게 전달됐다는 설도 있고,J 의원에게 전달돼 J 의원이 이 총무에게 전해 어제 이 총무가 뭔가 있는 것처럼 발언한 것으로 본다"며 "이는 근거없는 의혹부풀리기에 다름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도 대검 국감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는 만큼 오는 25일 대검감사때까지만이라도 더이상 근거없는 정치공세로 국민을 호도하려는 자세에서 벗어나 당당하고 투명한 자세로 임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전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그동안 무슨 의혹이 제기될 때마다 거의 정해진수순에 따라 근거없이 의혹 부풀리기를 진행해왔고 이번에도 그런 공식적 수순에서벗어나지 않는 방식으로 사태를 진행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우리당은 근거없는 정치공세에 대해서는 철저히 대응할 것"이라며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는 국감차원의 대응과 검찰수사를 통해 투명하고 당당하게 의혹이 해소돼야 한다는 점을 거듭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